한국노총/전국사회서비스노동조합
공지
2022-12-01
맑음 서울 서울
출석체크 73 18 5,079,459
지부소통
Home - 지부소통 - 보육연대
보육종사자가 일하기 좋은 어린이집이 어린이의 행복을 만들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일하는 보육종사자 여러분이 보육연대의 주인공이 되어 주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의무 만을 강요하는 ' 단순한 돌봄' 2020-12-05 12:54:07
작성자   childcareunion 정보없음 조회  148   |   추천  12

 

보육교사는 ‘의무만이 강요되고 교사의 권리와 인권은 보호되지 않는다’는 수 많은 자료와 문서들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보육교직원의 '권익보호'를 위한 법은 여전히 명문화되지 않고 있다.

 

‘돌봄’을 단순한 돌봄으로 여기고 돌봄은 아무나 할 수 있는 특히, ‘보육’은 여성이 '단순하게 할 수 있는 일’로 여기는 우리 사회의 ‘돌봄’에 대한 경시 풍조 때문일까?

 

2019년 개정누리교육은 유아반의 경우 어린이집과 유치원 동일하게 만4~5세에게 적용된다.

따라서 보육교직원은 교육과 보육 둘 다 해야 한다. 그러나 보육교직원과 유치원교사의 권리와 의무는 크게 차이가 있음을 법과 제도를 통해 살펴볼 수 있다. 보건복지부의 소속인 보육교직원의 경우 '영유아 보육법'에 보육교직원은 의무만이 강요되고, 권리보호에 대한 아무런 제도장치가 없음을 확인하게 된다. 반면에 교육부 소속의 유치원교사는 '교육법'에 교사권리와 교사의 지위에 대해 다양하게 법과 제도로 보호를 받고 있음을 살펴 볼 수 있다.

 

보육교직원은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지원한  '상담심리' 를 통해 치유를 받도록 권장되고 있다.

 

                   '마음성장프로젝트’ 같은 동영상 강의를 듣고 나면 어린이집의 위상을 드 높이기 위해  교사들이 

               마음을 어떻게 성장시켰는지 '공모전’에  원고를 제출해야 해요... (중략)...‘상(?)’을 타면 원장님이 좋아하시죠.

                                                                                                                          ( ○○국공립  ○○교사)

  

보육현장에서 어떤 원장님들은 '상(1등?)'을 받기 위해 교사들에게 다양한 공모전 출전을 강요한다고 한다. 그래서 보육은 뒷전으로 밀려나는 웃지 못 할 일들이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 영유아들의 ‘놀이’와 ‘권리’가 존중될 수 있도록 보육교직원의 ‘인권’과 ‘권리’를 위한 법과 제도를 조속히 명문화 시켜주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추천 소스보기 
답변 목록
- 이전글 : 교사 대 아동비율 법령 개정요구 (국민신문고 청원) 2020-11-15 14:04:22
- 다음글 : 보육교사가 들어야 하는 강좌 2021-03-20 17:14:21